즐겨찾기+ 최종편집:2017-10-20 오전 08:54:26
회원가입기사쓰기전체기사보기
뉴스 > 공연/전시

김천시, 발해왕조 춘향제 봉행

- 남천면 송백리 상현사에서 열려 -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03월 21일
↑↑ 발해왕조 춘향제
ⓒ CBN 뉴스
[이재영 기자]= 춘분을 맞이하여 발해왕조제례보존회(회장 태재욱)의 주관으로 지난 20일 남천면 송백리 상현사(尙賢祠)에서 발해(渤海)의 건국자인 대조영을 추모하는 향사가 후손 및 일반시민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발해왕조 춘향제는 1대 고왕 대조영을 비롯한 역대왕조 14위를 포함하여 전체 19위에 대하여 제향하며, 이번 향사는 최영조 경산시장이 초헌관, 윤성규 경북도의원이 아헌관, 태재은 영순태씨 종친회장이 종헌관을 맡아 전통예법에 따라 제례가 진행됐다.

한편, 경산시 남천면 송백리에는 대중상(대조영의 아버지)의 31대손 태순금 일족이 1592년 경 영순현(지금의 문경, 상주, 예천 일대)에서 경산으로 이주하여 현재 20가구 35명 정도의 후손이 집성촌을 이루어 살고 있다.

또 영순태씨 족보에는 발해의 기원, 지리, 강역, 외교문서, 연표 등은 물론 대씨가 태씨로 바뀐 사실 등 발해사 연구에 귀중한 내용이 기록되어 있어 사료적 가치가 높다.
이재영 기자 / youngl5566@naver.com입력 : 2016년 03월 21일
- Copyrights ⓒCBN뉴스 - 상주.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트위터페이스북밴드카카오스토리